default_setNet1_2

서민수 씨, 전북미술대전 서예부문 대상

기사승인 2019.05.22  

공유
default_news_ad1

   
 
서민수(여ㆍ54ㆍ순창읍) 씨가 제51회 전라북도 미술대전 서예부문에서 <유치환님의 바위>라는 주제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한국미술협회 전라북도지회(지회장 김영민)와 전북미술대전 운영위원회가 주최ㆍ주관한 미술대전에는 한국화와 서예 등 총 10개 부문에 걸쳐 1,164점이 출품됐다. 심사는 지난 18일 한국 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진행됐다.
대상을 수상한 서민수 씨의 <유치환님의 바위>는 우리나라 전통 궁체 특유의 단아한 아름다움과 부드러우면서도 품위 있고 균형감이 넘치는 필력이 돋보였다고 심사위원은 평가했다.
서민수씨는 “어느 공모전보다 실력 있는 작가들이 대거 참여해 창의적인 작품들이 출품된 가운데 대상을 차지해 더욱 의미가 크고 기쁘다”며 “서예인으로서 더욱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29일 오후 3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시실에서 열리고, 입상작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이곳에서 전시된다.

김슬기 기자 seuigi3204@openchang.com

<저작권자 © 열린순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